본문 바로가기

여론조사 무시하고 의정비 7.4% 올린 유성구에 시정요구

중앙일보 2011.11.03 00:05 종합 1면 지면보기
정부는 주민 여론조사 결과를 반영하지 않고 의정비 인상을 결정한 지방의회에 대해 시정을 하도록 강력히 권고하기로 했다. 행정안전부 김성호 선거의회과장은 2일 “대전 유성구의회 등이 의정비 인상을 추진하면서 여론조사 결과와 다르게 결정한 사실을 확인했다” 고 말했다.


행안부 “불이익 검토”

▶<본지 11월 2일자 21면>



김 과장은 또 “ 다른 지방의회에 대해서도 여론조사 결과를 제대로 반영했는지를 점검하고 있다” 고 덧붙였다. 정부는 멋대로 의정비를 인상한 지방의회가 시정을 하지 않을 경우 불이익을 주는 방안을 강구 중이다. 대전 유성구 의정비심사위원회는 최근 내년도 구의원 의정비를 정하기 위한 여론조사에서 ‘3.5% 인상안’을 제시했고, 응답자의 72.5%는 ‘인상폭이 높다’고 답했다. 하지만 여론조사 안보다 더 높은 7.4%나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김방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