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국방비 계속 늘려 일본 위협”

중앙일보 2011.11.01 00:40 종합 12면 지면보기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54·사진) 일본 총리가 중국을 가장 큰 위협으로 상정한 뒤 그 둘레에 포위망을 짜는 외교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노다 총리는 지난달 30일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유감스럽지만, 중국이 불투명한 방식으로 국방비를 계속 늘리고 있다. 일본 주변의 안전보장 환경에 불확실성이 생기고 있다”고 말했다, 남·동중국해에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중국의 움직임과 관련, 노다 총리는 “국제법과 룰에 근거한 활동을 중국에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11월 19일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도 이 문제를 쟁점화할 태세다.


노다 총리 ‘중국 견제’ 외교 행보

 노다 총리가 중국을 직접 거론하며 경고 메시지를 보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달 16일 항공자위대 열병식에 참석, “북한은 군사주의적 도발 행위를 계속하고 있고, 중국도 근해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군사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신속하고 기동력을 중시하는 동적 방위력을 정비하는 게 급선무”라고 자위대를 채찍질했다. 단순히 중국을 비판하는 데 그치는 게 아니라 노다 내각은 중국과 영토분쟁을 겪고 있는 아시아 국가들과의 협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노다 총리와 필리핀 아키노 대통령의 정상회담(9월 27일), 베트남 국방장관으로는 13년 만에 일본을 방문한 풍꽝타잉 장관과 이치카와 야스오(一川保夫) 방위상의 국방회담(10월 24일), 일본·인도 외교장관 회담(10월 29일)에서 ‘해양 분야 협력’은 가장 주된 키워드였다.



 그러자 일본 언론들은 “노다 외교의 제1화두가 중국 견제”란 분석을 내놓기 시작했다. 마이니치(每日) 신문은 31일 “노다 총리가 심혈을 기울여 추진 중인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는 아시아·태평양에서의 경제질서를 미국과 일본 주도로 끌고 가려는 의도가 숨어 있으며, 이 역시 중국 견제의 일환”이라고 분석했다.



 일본 언론들은 ‘마쓰시타(松下)정경숙’ 시절부터 쌓아온 노다 총리의 ‘중국 견제 DNA’가 외교노선에도 영향을 주고 있다고 본다. 부친이 자위대원이었던 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중국과의 관계를 중시했던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나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전 민주당 간사장의 행보와는 다른 것이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