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낮은 인지도 극복하고 승리 … 전북 남원시장 민주당 이환주

중앙일보 2011.10.28 00:40 종합 25면 지면보기
“변변한 조직이나 학연·인맥을 갖지 못한 상태인데도 저를 시민들이 선택한 것은 새로운 변화를 갈망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10·26 재보선 기초단체장 당선인

  이환주(51·사진·민주당) 전북 남원시장은 올 초 25년간의 공무원 생활을 접고 선거판에 뛰어들었다. 그는 상대 후보자들보다 인지도가 낮아 마음 고생이 심했다. 그는 “선거기간 동안 마을들을 훑고 다니면서 내 고향이 얼마나 낙후되고 궁핍한지를 실감했다”며 “전북도·전주시에서 핵심사업 등을 추진했던 행정경험을 살려 지역경제를 살려 내겠다”고 말했다. 한양대 공대를 졸업했으며 기술고시로 공직에 입문, 전북도 기획관·전략산업국장 등을 지냈다.



장대석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