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부산저축 비리’ 장인환 대표 영장

중앙일보 2011.10.12 00:14 종합 22면 지면보기
대검 중앙수사부는 11일 부산저축은행의 1000억원대 유상증자를 주선하면서 투자자에게 허위정보를 제공한 혐의(사기적 부정거래)로 장인환(52) KTB자산운용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장 대표는 지난해 6월 유상증자 시 삼성꿈장학재단과 학교법인 포스텍(옛 포항공대)에 허위정보를 제공해 투자토록 한 혐의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