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구 400m 계주 한국신, 도핑으로 취소 가능성

중앙일보 2011.10.10 00:08 종합 29면 지면보기
육상 남자 400m 계주 대표팀의 임희남(27·광주광역시청)이 지난달 열린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약물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임희남이 참가해 기록한 남자 400m 계주 한국 신기록(38초94)은 취소될 가능성이 크다.


임희남, IAAF 약물검사서 양성
한국서 확정 판정 땐 없던 일로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최근 대한육상경기연맹에 임희남이 도핑테스트에서 적발됐다고 통보했다. IAAF는 지난달 4일 열린 세계선수권 남자 400m 계주 예선이 끝난 뒤 선수들의 소변을 채취했고 한국의 4번 주자였던 임희남의 소변에서 금지약물 성분이 나온 것이다.



 임희남이 복용한 약물은 운동 지속 능력을 도와주는 크레아틴으로 그 자체로 금지약물은 아니다. 하지만 자주 복용하면 크레아틴 멀티라는 흥분제 성분으로 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흥분제는 경기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IAAF와 세계반도핑기구(WADA)는 사용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임희남은 곧 IAAF에 비정상 분석 결과가 나온 경위와 근거 자료를 제출할 예정이다. 그러나 연맹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소변의 A시료(IAAF 제출)와 같은 날 채취한 B시료(연맹 보관)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해 IAAF의 결정이 번복될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내다봤다. 금지약물 양성 반응에 대한 확정 판정은 다음 달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자격 정지와 같은 제재가 확정될 경우 적발 시점인 9월 4일 이후 임희남이 각종 대회에서 작성한 기록은 사라진다. 여기에는 대구 세계육상 남자 400m 계주 한국 신기록도 포함된다.  



김종력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