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 “친인척·측근 비리 더 엄히 다뤄야”

중앙일보 2011.09.28 00:43 종합 12면 지면보기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국무회의에서 신재민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의 금품 수수 의혹 등과 관련해 “대통령 친인척이나 측근일수록 더 엄격하게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소위 측근이란 사람들이 인간관계와 공직 생활을 구분하지 못하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정하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사정기관 수뇌부 총집합
“누구든 의혹 끝까지 밝힐 것”

 이어 권재진 법무부 장관에게 “권력형 비리나 가진 사람들의 비리를 아주 신속하고 완벽하게 빨리 조사해야 한다. 국민들에게도 의혹을 밝혀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대통령 친인척 비리가 없는 정권으로 만들어야 한다. 철저히 예방하고 대처하는 것(방안)에 대해 관계 부처·기관들이 모여 협의해 나가는 게 좋겠다”고도 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청와대에선 임태희 대통령실장 주재로 ‘권력형 비리 근절을 위한 유관기관 대책회의’가 열렸다. 권재진 장관과 임종룡 국무총리실장, 권혁세 금융감독원장, 홍정기 감사원 사무총장, 이현동 국세청장, 조현오 경찰청장 등 사정기관 수뇌부가 총출동했다. 정진영 청와대 민정수석도 배석했다. 임 실장은 회의 후 “측근·친인척·고위 공직자에 대해선 철저하게 자정 노력을 하기로 했다”며 “참석한 기관장들은 저를 포함, 어느 누가 의혹 대상이 되더라도 스스로 한 점 의혹이 없도록 밝히기로 결의까지 했다”고 전했다. “소문·설 중엔 사실도 있고 아닌 것도 있다. 문제가 불거지기 전 대책회의에서 종합적 판단을 해 신속하고 엄격하게 의혹을 밝힐 건 밝히겠다”고도 했다. 임 실장은 동시에 “근거 없는 음해일 경우 그 또한 조사 대상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대책회의를 정례화하고 정진영 수석이 주재하는 실무회의도 가동키로 했다.



고정애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