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증권의 스마트폰 전용 주식매매 서비스

중앙일보 2011.09.26 12:41
서비스의 즉시성·간편성·이동성 극대화 도모


언제 어디서나 실시간 터치, 터치!

 대개의 직장인은 업무 중 PC를 켜놓고 주식거래를 하기가 힘든다. 요즘처럼 증시 변동성이 심할 땐 자산관리를 어떻게 하면 좋을지도 걱정거리다. 하지만 이젠 언제, 어디서나 마음 편하게 주식거래를 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 간편하고 똑똑한 스마트기기를 활용하면 HTS(홈트레이딩시스템)가 못하는 일도 충분히 잘 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면에서 차별화된 기능을 통해 자산관리를 편하게 할 수 있도록 도와 주는 현대증권의 ‘스마트폰 전용 주식매매 서비스’가 눈길을 끈다. 이 서비스는 기존 MTS(모바일트 레이딩시스템) 기능을 스마트폰으로 옮기는데 그쳤던 것에서 벗어나 스마트폰 고유의 기능을 100% 활용하는 데 역점을 두고 개발됐다. 또한 현대증권의 풍부한 주식 정보 서비스를 핵심 분야로 세그먼테이션하고, 모바일 웹과 하이브리드 응용 애플리케이션으로 고객 채널을 다중화해 즉시성·간편성·이동성을 극대화했다.



 이 같은 목표 달성을 위해 현대증권은 다음과 같은 시스템을 구축했다. 첫째, 단말기 특성에 최적화한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한다. 이는 하이브리드 애플리케이션으로 웹과 앱을 합친 형태다. 이미지 구현력이 뛰어난 웹을 바탕으로 화면 전환과 데이터 전송속도, UI(유저인터페이스)가 앞선 앱을 합쳐 놓았다고 보면 된다. 둘째, 스마트기기 자체의 특성을 충실히 살렸다. 동작인식 기능을 탑재해 현대증권 애플리케이션 구동 후 스마트폰을 흔들거나 손가락으로 특정 모양(동그라미 등)을 창에 인식시켜 지정한 특정화면으로 신속히 전환할 수 있도록 했다. 셋째,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을 추구한다. 리서치센터·투자컨설팅센터 등의 1000여 영업직원을 참여시켜 스마트폰을 실시간 주식 정보와 의견교환의 장으로 만들 계획이다.



스마트폰 포털 ‘YouFirst Smart M+’ 오픈



 스마트폰 사용자를 위해 빠르고 편리한 현대증권 포털서비스 ‘YouFirst Smart M+’도 오픈했다. 여기서는 주식, 선물옵션 주문, ELW, 뱅킹 서비스는 물론 자산관리, 커뮤니티, 펀드 및 지점 검색까지 모두 가능하다. 또 주식 트레이딩 전용 앱인 ‘YouFirst Smart M’을 두어 모바일 주식거래 고객들이 트레이딩 만을 위해 편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태블릿 PC 전용 주식 매매서비스 ‘YF PAD’도



 태블릿 PC에 최적화된 모바일 환경도 제공한다. 현대증권의 태블릿 PC(아이패드, 갤럭시 탭) 전용 주식 매매서비스인 ‘YF PAD’ 앱을 다운받아 실행하면 종목별 현재 가격, 관심 종목 등을 알 수 있다. 태블릿PC의 넓은 화면을 활용해서 만든 뛰어난 차트 기능도 자랑거리다. ‘나만의 맞춤화면’도 인기다.

▶ 문의=현대증권 고객만족센터 1588-6611





<성태원 기자 seongtw@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