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정희, 1978년 말까지 핵 개발 계속 추진”

중앙일보 2011.09.26 01:03 종합 12면 지면보기
박정희 대통령이 1978년 말까지 핵무기 개발 프로젝트(코드명 ‘890’)를 추진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국제문제 영문 저널인 ‘글로벌 아시아’의 편집장인 문정인 연세대 교수와 편집위원인 피터 헤이스(Peter Hayes) 미 노틸러스 연구소장은 26일 발간되는 가을호에서 “박 대통령이 미국의 압력에 의해 76년 말 비밀 핵개발 프로그램을 중지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77년 이후에도 미사일 사거리 증대 연구와 고폭 실험, 핵분열 물질 실험 등 핵무기 개발과 관련된 프로젝트를 지속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미 중앙정보국(CIA)이 78년 6월 작성한 ‘한국: 핵개발과 전략적 정책결정’ 등을 분석했다. 다음은 그 요약.


문정인 교수, 미 CIA 문서 분석

 박정희 대통령의 핵무기 개발은 1960년대 말~70년대 초반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과 전격적인 미·중 화해, 미국의 대한 방위공약에 대한 의심 때문이었다. 박 대통령은 74년 말 핵무기 개발 계획인 ‘890계획’을 승인했지만 76년 미국의 외교 압박으로 중단했다. 그러나 77년 1월 카터 대통령이 취임 1주일 만에 핵무기와 보병 2사단을 한국에서 철수시키라고 지시하면서 890계획의 일부가 재가동됐다. 국방과학연구소(ADD)에 고폭 실험과 화학무기 개발 연구를 하라는 지시가 내려진다. CIA는 “고폭 실험은 한국이 핵무기 개발로 방향을 틀 경우 유익한 연구”라고 했다.



 77년 9월에는 미사일 연구진도 작업장으로 복귀했다. CIA는 “78년 4월 ADD는 개량된 나이키-허큘리스 지대지미사일의 시험 발사에 착수했다”며 “박 대통령으로부터 ‘85년까지 사거리 3500㎞의 미사일 개발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덧붙였다. CIA는 당시 “한국의 핵무기 개발에 대한 확실한 증거는 찾을 수 없다”면서도 “한국이 개발을 시도했던 핵탄두의 사이즈와 중량은 미사일 개발 프로젝트에 비춰 수㏏에서 20㏏의 재래식일 것”이라고 추론했다.



김수정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