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화폐개혁 뒤 북한돈이 사라진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1.09.23 10:10












북한에서 북한돈이 홀대받고 있다. 중국 위안화에 밀려서다. 장마당에서 이뤄지는 거래의 상당부분이 위안화로 결재되고 있다는 얘기다. 북한당국이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위안화 유통을 막기 위해 골머리를 앓는다고 한다.



대북전문매체인 열린북한방송에 따르면 올해 8월부터 국경지역에서 일어나는 밀무역과 탈북, 한국 드라마 등이 담긴 불법 영상물 유통 등을 단속하기 위해 파견된 폭풍검열군단이 일반 주민들 사이에 위안화 사용이 보편화돼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심지어 규모가 제법 큰 북한 국영식당이나 상점까지 위안화로 결재를 한다는 것. 주민들에게 팔려나가는 물품은 중국산 맥주나 소주, 껌, 한국산 초코파이 등이라고 한다.



이같은 사실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후계자 김정은 국방위부위원장에게 최근 보고됐다는 것이 북한 소식통의 전언이다. 이 후 북한 당국은 위안화 결재를 강하게 단속하고 있다. 적발되면 위안화를 압수하는 한편 위안화를 구한 경위 등에 대한 조사가 뒤따른다.



하지만 위안화 사용은 줄어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북한 소식통은 "당장 주민들은 위안화 사용을 자제하는 듯해도 물건 가격을 부를 때 북한 돈으로 매겨 부르지만, 정작 물건 값을 받을 때는 위안화로 받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단속을 피하기 위한 장마당의 새로운 풍속도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북한 전문가들과 탈북자들에 따르면 북한에서 위안화 사용이 많아진 것은 2009년 말 단행된 화폐개혁 이후다. 당시 1 대 100의 비율로 화폐개혁을 단행했지만 물가가 폭등하는 등 부작용이 극심했다. 이 때문에 북한 돈에 대한 신뢰가 떨어졌고, 그 반작용으로 위안화 사용이 보편화되기 시작했다는 것. 자국 화폐에 대한 불신은 국가의 근간을 흔들 수 있기 때문에 북한 당국으로서도 긴장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전개되고 있는 것이다.



김진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