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암 한옥호텔 ‘영산재’ 오늘 개장

중앙일보 2011.09.23 01:48 종합 22면 지면보기



담 안엔 정자, 전통혼례식장도
“F1 관광객 문화체험 기회 될 것”







전남개발공사가 영암군 삼호읍 나불리 영산호국민관광지에 지은 한옥호텔 ‘영산재’(榮山齋·사진)가 23일 개관식을 갖고 영업에 들어간다. 전통 한옥 양식의 호텔로서는 경주 보문관광단지 안 ‘라궁’에 이어 전국에서 두번째다.



 영산재는 부지 1만8579㎡, 지하 1층, 지상 2층, 건축연면적 3200㎡ 규모다. 126억원을 들여 지었다. 객실은 연립형 14실과 독립형 7실 등 모두 21실이다. 시설을 고급 호텔 수준으로 갖췄고, 전통 정자·담 등으로 꾸며 한옥의 멋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전통문화체험관·전통혼례식장·한식당·회의실도 갖췄다.



 김대준 전남개발공사 홍보팀장은 “가까운 영암 서킷에서 해마다 개최되는 F1국제자동차경주대회 등을 찾는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특화된 한옥 숙박과 전통예술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고 말했다. 전남개발공사가 직영하며, 객실 요금은 연립형식이 11평형(방·거실 각 1개) 15만원, 13평형(방·거실 각 1개와 루 마루) 17만원. 독채는 15평형(방·거실 각 1개) 24만원, 18평형(방·거실 각 1개와 루 마루) 29만원, 복층 구조의 31평형(방·거실 각 2개와 루 마루) 48만원이다. 문의 061-460-0300.



이해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