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전 정책 공동대응” 기초의회 5곳 뭉쳐

중앙일보 2011.09.23 01:46 종합 22면 지면보기
원자력발전소가 있는 전국 5개 기초자치단체 의회가 하나로 뭉친다. 원전 정책과 관련한 주요 현안이 생길 경우 공동대응하고, 원전 지역 주민의 복리증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 위해서다.


경주시·기장·울주·울진·영광군
“정부에 주민 목소리 함께 전할 것”

 27일 경주시의회에서 가칭 ‘원전 소재지 지방의회 공동발전협의회’ 발족을 위한 협약서와 운영 규약이 체결된다고 울산시 울주군의회가 22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부산 기장군, 울산 울주군, 경북의 울진군과 경주시, 전남 영광군 등 원전 소재지 기초단체 의회 대표들이 참여한다. 이 조직은 고리원전 1~4호기가 있는 부산시 기장군의회의 제안으로 추진됐다.



 최인식 울주군의회 의장은 “원전이라는 국가 기관을 유치함으로써 특별한 희생을 감수하는 정부의 원전 관련 정책에 지역 주민의 목소리가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이미 2004년 5개 기초자치단체로 구성된 원전 행정협의회와도 협력하기로 했다. 원전 행정협의회는 최근 원전 안전성 확보, 원전 안전 전담기구 설치, 방사능 방재 장비물자 예산지원, 국가 차원의 재난대비 매뉴얼 수립, 사용후핵연료 관리방안 마련 및 보관수수료 신설, 지자체 재정손실 보전책을 요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펴고 있다.



이기원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