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거마 불법 다단계 71명 무더기 적발

중앙일보 2011.09.23 01:37 종합 1면 지면보기
중앙일보가 탐사보도한 서울 송파 지역의 불법 다단계 업체들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80억 챙긴 대표 등 5명 구속영창 신청

 서울 송파경찰서는 22일 속칭 ‘거마(거여·마천동) 대학생’이라 불리는 청년들을 강제 합숙시키며 대출을 받거나 집에서 송금을 받도록 한 혐의(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으로 불법 다단계 업체 대표 김모(37)씨 등 5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또 합숙소 방장으로 있으면서 대학생들을 감시하고 회원 모집을 독려하는 역할을 맡은 중간관리책 6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송파구 오금동에서 불법 다단계 업체인 E사를 운영하면서 3600여 명의 회원을 모집한 뒤 1년 이내에 수천만원의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속였다. 회원들은 저축은행·대부업체 등에서 연 30~40%의 고금리로 수백만원을 대출받아 화장품·건강음료 등을 구입했다. 업체는 회원들에게 원가 1350원짜리 화장품 팩을 6만6000원에, 2만2000원 하는 복분자 음료를 33만원에 넘겨 각각 48배, 15배의 폭리를 취했다. 이런 식으로 E사는 지난해 3월부터 15개월간 240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대표 김씨는 이 중 80억원 이상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회원들은 회사에서 사들인 물품이 워낙 비싸 되팔지 못하고 새 회원을 끌어들여 대출을 받게 한 대가로 소액의 후원 수당을 받는 데 그쳤다. 경찰은 이번에 적발된 71명을 포함, 수익이 3500만원이 넘는 상위 직급자 130여 명을 사법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송파서 다단계 특별수사팀 황동길 경감은 “거마대학생이라는 말이 없어질 때까지 철저히 수사해 이들을 안전하게 귀가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고성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