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민주주의 부정 국회의원은 북한 가라” 박영아 교과서 발언 … 교과위 1시간 파행

중앙일보 2011.09.23 01:06 종합 10면 지면보기



김영진 “홍준표가 사과하라”



박영아 의원(左), 김영진 의원(右)



22일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국정감사가 이념논쟁에 휘말려 한 시간여 만에 정회하는 등 파행 운영됐다. 19일 교육과학기술부 감사 당시 한나라당 박영아 의원이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국회의원이 있다면 북한에 가서 국회의원 하라”고 한 발언이 문제가 됐다.



 민주당 간사인 안민석 의원은 “자기 생각과 맞지 않는다고 동료 의원 보고 북한으로 가라고 해서야 되겠느냐”면서 “(박 의원이) 사과할 때까지 국감을 할 수 없다”며 정회를 요청했다. 안 의원은 “이번 논란의 핵심은 박 의원뿐 아니라 교과위 야당 의원 전체를 문제 삼은 홍준표 대표”라며 “홍 대표가 사과하지 않으면 시교육청 국감은 진행할 수 없다”고 밝혔다. 같은 당 김영진 의원도 “홍 대표의 사과가 우선돼야만 국감이 계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한나라당 김선동 의원 등은 “역사 교과서의 용어를 ‘민주주의’로 할 것인지 ‘자유민주주의’로 할 것인지는 국가 정체성과도 관련된 문제”라고 맞섰다. 홍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민주주의를 교과서에 등재시키는 것을 일부 사학자와 민주당 의원들이 반발하는 것은 대한민국 헌법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처사”라고 말했다.



곽노현 서울시교육감이 추진해 온 서울교육 정책에 대한 국정감사(23일)가 차질을 빚을 가능성이 커졌다. 전날 ‘이념논쟁’으로 빚어진 국회 국정감사 파행의 여파가 계속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윤석만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