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타와 함께하는 굿매너 캠페인 <17> KPGA투어 김병준

중앙일보 2011.09.23 00:08 경제 19면 지면보기



그린의 피치 마크 수선하는 건 골퍼의 몫





프로 골퍼들이 그린에 올라서면 가장 먼저 하는 행동이 있다. 바로 볼이 그린에 떨어지면서 생긴 피치 마크를 수리하는 것이다. 프로들은 대부분 피치 마크 수리기(피치 포크)를 몸에 지니고 다닌다. 프로 골퍼들이 이렇게 하는 건 다음 플레이어들을 위한 배려 때문이다. 그린 수리는 무조건 캐디들의 몫이라고 생각하는 아마추어 골퍼들이 의외로 많다.



캐디들이 피치 마크를 수리하는 경우도 있지만 원칙적으로 그린을 수리하는 건 골퍼의 몫이다. 따라서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그린에 생긴 피치 마크는 직접 수리해 주는 게 좋다. 만일 수리기구가 없다면 티펙을 이용하면 된다. 곧바로 그린 위에 생긴 피치 마크를 수리할 경우 2~3일이면 잔디가 재생되지만 하루라도 늦어지면 잔디가 살아나는 데 그만큼 오랜 시간이 걸린다.



모든 골퍼는 흠결 하나 없는 양탄자 같은 그린을 선호한다. 그런 그린을 만들기 위해서는 골프장 측의 세심한 관리도 필요하지만 골퍼들 스스로 피치 마크를 수리하는 습관을 갖는 게 바람직하다. 



정리=문승진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