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감 파일] 저축은행, 부실 PF채권 비율 지난해 비해 크게 늘어

중앙일보 2011.09.22 00:14 경제 4면 지면보기
저축은행 부실화의 핵심 원인으로 꼽히는 불량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채권의 비율이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신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 현재 저축은행 부동산 PF 대출의 고정 이하 여신비율은 15.38%로 지난해 말(9.21%)에 비해 6.17%포인트나 상승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