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석연 전 법제처장 … 서울시장 출마 시사

중앙일보 2011.09.16 02:20 종합 10면 지면보기



“범여권 후보면 나설 의향”





이석연(사진) 전 법제처장은 15일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범여권 후보라면 나설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이 전 처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그간 추석 연휴를 이용해 일본에 있었는데 그동안 한나라당에서 연락이 몇 번 왔었다”며 “15일 오후 귀국한 후 한나라당 주호영 의원과 만나 여러 얘기를 나눴고, 고민 끝에 범여권 후보라면 나설 수 있다는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이를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처장이 서울시장 보선에 뛰어들 경우 한나라당 후보와 범여권 단일 후보를 놓고 경합을 벌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나라당에선 나경원 최고위원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돼 왔다. 이 전 처장은 노무현 정부 당시 수도 이전 분할 반대소송을 이끌어내 승소했었다.



백일현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