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구, 무인발급 민원서류 20개 → 31개…동구, 3개국어 세금납부 안내문 발송

중앙일보 2011.09.14 01:12 종합 22면 지면보기
대전 자치구들이 무인발급 민원서류 종류를 늘리는 등 민원인 불편 해소를 위한 시책을 속속 내놓고 있다.


대전지역 민원 편의 해소

 13일 대전시 중구에 따르면 구는 민원서류 무인발급기에서 발급 가능한 서류 종류를 20개에서 31개로 확대한다. 장애인증명서, 한 부모 가족증명서 등 3개는 6일부터 발급하고 있으며 가족관계등록부 관련 8개는 이달 안으로 시행할 예정이다.



 주민들은 관공서에 가지 않고 가까운 백화점, 병원, 도서관 등에 비치된 무인발급기에서 관련 서류를 발급받으면 된다. 또 지역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을 위해 주민등록신고서 등 10종류의 민원서류 작성 요령을 담은 ‘외국어 해석본’을 영어·일어·중국어·베트남어로 제작해 각 동 주민자치센터에 비치했다.



 대덕구 덕암동 주민센터는 다음주부터 민원인실에 ‘민원인 궁금증 TOP10, Q&A 게시판’을 만든다.



 지난 1년간 민원인들의 주요 질문을 정리해 상위 10개를 선정, 그와 관련한 안내문을 제작한 것이다.



 대부분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는 질문이지만 먼저 온 사람들 때문에 장시간 대기하고 나서 상담을 받아야 하는 불편함을 없앴다.



 동구는 이달부터 외국인들의 납세 편의를 위해 외국어로 된 세금 납부 안내문을 제작, 고지서와 함께 발송하고 있다. 안내문은 영어·중국어·일본어 등 3개국 언어로 제작됐으며, 납부금액, 납부기한, 납부장소 등을 설명한다. 지금까지 세금고지서가 한글로만 돼 있어 한글에 익숙지 않은 외국인 납세자들이 겪은 불편이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서형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