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북 강경파 카일 성 김 인준 막았다

중앙일보 2011.09.14 00:18 종합 14면 지면보기






성 김(左), 카일(右)



성 김 주한 미국대사 내정자에 대한 상원 인준을 보류시키고 있는 베일 속의 인물은 공화당 소속 존 카일(Jon Kyl·69·애리조나주) 상원의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 의회 관계자는 12일(현지시간) 카일 상원의원이 성 김 대사의 상원 인준 절차가 진행되던 중 ‘인준 보류(hold)’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당초 성 김 대사에 대한 상원 표결은 지난달 2일 처리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행정부 고위 공직자에 대한 인준 권한을 가지고 있는 상원에서 100명의 의원 중 1명이라도 문제를 제기하면 절차가 중단된다. 카일 의원은 성 김 내정자 인준 절차를 붙잡은 이유를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그러나 성 김 내정자 개인의 자질이나 노선 때문이 아니라 버락 오바마 대통령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우려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일 의원은 공화당 원내총무직을 맡고 있는 중진으로, 지난 6월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이란·북한·시리아 제재 통합법안’을 공동발의했다. 5월에는 ‘성급한 6자회담 재개와 대북 식량지원에 반대한다’는 서한을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에게 보내기도 했다.



의회 관계자는 “카일 의원이 보류 의사를 철회하도록 국무부가 다각적인 노력을 벌이고 있다”며 “이 경우 9월 말 상원 본회의 표결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김정욱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