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박원순 상임이사에 양보할 의향 묻자

온라인 중앙일보 2011.09.06 15:06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무소속 출마를 검토하고 있는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과 야권 통합후보로 거론되는 박원순 희망제작소 상임이사가 6일 오후 4시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보단일화 입장을 발표한다.



안 원장의 측근에 따르면 안 원장과 박 상임이사는 오후 2시부터 시내 모처에서 만나 후보 단일화 방안을 논의 중이며, 안 원장이 출마의 뜻을 접고 박 상임이사로의 단일화 쪽으로 결론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시민단체 관계자도 "사실상 박 상임이사 단일화로 정리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후보 단일화에 합의하면 서울시장 보선의 판세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박 상임이사는 5%에 못미치는 낮은 지지율을 보였지만 안 원장은 최대 50%나 되는 압도적인 지지율을 기록했다. 박 상임이사는 이날 서울대병원에 마련된 고(故) 이소선 여사의 빈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상황이 이렇게 됐으니 최선을 다할 수밖에 없게 됐다"며 출마의사를 내비쳤다.



안 원장은 지난 4일 인터넷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박 상임이사 출마설에 "정말로 그분(박 상임이사)이 원하면 그 쪽으로 밀어드리는 것도 한 방법"이라 말하기도 했다.



서울시장 보선 출마를 검토 중인 한명숙 전 총리도 이날 박 상임이사와 만나 야권후보 단일화 문제 등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 전 총리는 야권후보 단일화를 위해 범야권인사들이 참여하는 통합경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자택앞에서 기자들과 직접 만난 자리에서는 박 상임이사로의 단일화 문제에 대해 즉답을 피했다. 그는 "서울시장 보선에 출마하면 특정 정당과 같이 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보선에) 나가게 되면 무소속이죠"라고 입장을 밝혔지만, 서울시장 후보직을 박 상임이사에게 양보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나중에 이야기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희 기자, 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