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광·상명·추계예대 “취업률, 획일적 잣대 적용” 반발

중앙일보 2011.09.06 01:27 종합 10면 지면보기
43개 대학 명단에 들어간 대학들은 충격에 빠졌다. 수시모집 원서 접수(8일)가 코앞인데 사실상 ‘부실대학’이란 낙인이 찍혀 신입생 모집에 차질을 빚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들 대학은 “정부가 지역과 대학별 특성, 교육 이념을 감안하지 않고 획일적인 잣대로 평가를 했다”며 반발했다.



 상명대 이현청 총장은 “취업률 중심의 평가 방식에 문제가 있다”며 “특히 예술 분야 정원이 50%가 넘는데 취업률을 직장건강보험 가입자 기준으로만 따져 불리하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모든 교수의 강의평가 결과를 공개하는 등 개혁이 궤도에 올랐는데 정부의 획일적인 잣대가 발목을 잡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진병 원광대 기획처장은 “65년 전통의 원광대가 대출 제한 대학에 선정돼 학생·동문·학부모 모두 충격이 크다”며 “학교 스스로 구조조정 작업을 진행 중인데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김 처장은 “취업률(42.5%)이 낮아 명단에 포함된 것인데 여기엔 의학계열이 빠져 있다”며 “의대·치의대·한의대 등 정원(1076명)은 의학계열이 있는 전국 59개 대학 중 가장 많고 경쟁력도 높다”고 주장했다. 그는 “단순 잣대만으로 대학을 징벌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 ”고 말했다.



 정희석 추계예술대 기획팀장도 “콩쿠르 하고 전시회 여는 것은 취업률에 반영되지 않는데 우리처럼 순수 예술을 다루는 대학에는 적절한 평가 방식이 아니다”고 말했다. 명단에 포함된 한 사립대 관계자는 “저절로 문 닫는 곳도 나올 수 있다는 위기감이 돌고 있다”고 말했다.



 전국 40개 국공립대 교수들로 이뤄진 국공립대교수연합회는 이날 성명에서 “부실대학 퇴출이라는 명분으로 대학구조개혁위원회를 법적 근거도 없이 졸속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 퇴진운동을 벌이겠다”고 주장했다.



윤석만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