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환경정책은 굉장히 진보적…멕시코, 녹색성장 노하우 배울 것”

중앙일보 2011.09.06 00:00 종합 31면 지면보기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와 MOU 체결한 퀘사다 장관





“몇년 전만 해도 허리케인은 캐러비안 연안 국가들만의 문제였습니다. 뉴욕에 허리케인이라니, 이건 전에는 없었던 일입니다.”



 후안 라파엘 엘비라 퀘사다(55·사진) 멕시코 환경자원부 장관은 지난달 미국 동부지역을 강타한 허리케인 ‘아이린’을 언급하며 ‘준엄한 경고’를 했다. “내 자식과 손자가 사느냐 죽느냐의 문제입니다. 단순하지 않은가요”라고 되묻는 눈빛에서는 비장함도 묻어났다.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와 녹색성장 협력 및 저탄소 발전 양해각서(MOU) 체결차 한국을 찾은 퀘사다 장관을 5일 신라호텔에서 만났다.



 멕시코는 개발도상국 가운데 유일하게 국제협약에 따라 온실가스 배출 목록을 보고하는 나라다. 또 온실가스 감축 목표치를 채울 의무도 없지만, 자발적으로 목표를 세워 계획대로 실천하고 있다.



 국제적인 규제를 받는 것도 아닌데 먼저 나서 ‘녹색 제재’를 받으려는 이유를 묻자 퀘사다 장관은 “멕시코 국민들이 기후변화로 고통받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GGGI와 양해각서를 체결한 이유 역시 “한국의 경험을 배워 멕시코는 물론 라틴아메리카 다른 나라들과도 나누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 돈을 얼마나 더 쓰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원인을 뿌리뽑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이번 양해각서 체결의 의미는 무엇인가. 왜 한국을 양해각서 체결 대상 국가로 택했나.



 “한국과 멕시코는 같은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 우선 어떻게 (기후변화로 고통받는) 남반구 국가들이 서로 협력할지 고민하고 있다. 또 한국에게서 성장은 계속하면서, 동시에 전통경제에서 녹색성장과 녹색경제로 전환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



 -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녹색성장을 이뤄내기 위한 한국 정부의 정책이나 전략을 어떻게 평가하는가.



 “환경정책에 있어 한국은 굉장히 진보적이다. GGGI 같은 기관도 전 세계에 별로 없다. 또 배기가스 줄이기 등 구체적인 이행 방법들도 내놓고 있다.”



 - 한국에서 배워간 경험을 어떤식으로 활용할 수 있나.



 “이런 경험들을 멕시코의 조건에 맞게 바꾸고, 또다른 기관을 설립해 다른 종류의 가능성을 창출하게 될 것이다. 이는 기후변화로 고통받고 있는 캐러비안해의 다른 나라들에게도 대안이 될 수 있다. 그들은 허리케인과 열대폭풍을 어떻게 막을지, 해수면 상승에 어떻게 대처할지 그 해법을 절실하게 원한다.”



유지혜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