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즈니스 유머] 수면제 먹을 시간

중앙일보 2011.09.05 00:05 경제 7면 지면보기








어느 병원에 수면제 없이는 잠 못 자는 환자가 입원했다. 담당 간호사는 매일 밤 정해진 시간에 그 환자에게 수면제를 먹이는 것이 업무였다. 어느 날 잡무에 쫓겨 수면제 먹이는 것을 깜빡 잊은 간호사, 곤히 잠자는 환자를 흔들어 깨웠다.



 “환자분, 어서 일어나세요!”



 “왜 곤히 자는데 깨우고 그러세요?”



 “몰라서 물어요. 수면제 먹을 시간이잖아요.”  



 제공=임붕영(한국유머경영학회 회장·신안산대 교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