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보선 지원 … 길 트는 한나라

중앙일보 2011.09.03 01:32 종합 6면 지면보기



연찬회서 복지 당론 큰 틀 마련



‘2011 한나라당 국회의원 연찬회’가 2일 충남 천안 지식경제공무원교육원에서 열렸다. 정몽준 전 대표와 나경원 최고위원이 기념촬영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천안=연합뉴스]



한나라당이 2일 ‘복지 연찬회’를 통해 박근혜 전 대표의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지원 가능성을 한층 키웠다. 한나라당은 이날 충남 천안 지식경제공무원교육원에서 이틀째 의원 연찬회를 열고 복지정책에 대한 당론화의 큰 틀을 잡았다. ‘선별적 복지’ 대 ‘보편적 복지’라는 이분법에서 벗어나 국가 재정이 허락하는 한 서민·민생 복지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뜻을 모은 것이다.



 김기현 대변인은 이 같은 의원 자유토론의 결론을 전한 뒤 “앞으로 의원총회를 거쳐 (당의) 결론을 조속히 낼 것”이라고 밝혔다. 당 지도부가 복지 당론 채택을 서두르는 것은 박 전 대표가 지난달 31일 “복지에 대한 당의 방향과 정책이 정리되는 게 필요하다”고 했기 때문이다.



 이날 토론에서는 친박근혜계 의원들이 나서 박 전 대표가 내세운 용어인 ‘한국형 복지’를 적극 홍보하는 모습도 보였다. 박 전 대표의 대변인 격인 이정현 의원은 “양극화와 고령화, 그리고 국가 재정 상태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우리 나름대로의 복지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친박계인 현기환 의원은 “한나라당의 복지 용어는 어렵다”며 “한나라당의 복지정책을 한마디로 담을 용어를 찾아야 한다”고 했다.



 친이명박계도 민주당이 만들어놓은 ‘한나라당=보편적 복지 반대’라는 등식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데는 동의했다. 원희목 의원은 “현 정부 들어 복지예산이 급격히 늘었는데 한나라당이 복지에 소극적인 것처럼 보여져 안타깝다”며 “복지와 관련해 새로운 프레임(틀)을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정몽준 전 대표는 자유토론에 앞서 만난 기자들에게 연찬회에 참석하지 않은 박 전 대표에 대해 포문을 열었다. 그는 “박 전 대표도 ‘복지 당론을 정하라 말라’ 할 게 아니라 당론 정하는 데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가 지난달 31일 미국의 외교 전문지 ‘포린 어페어스’에 실은 기고문에 대해 정 전 대표는 “내가 잘 아는 대학 교수가 써줬다더라”라고 대필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평상시 안보문제에 대해 우리말로 발표도 하면 좋은데, 그런 거 안 하다 갑자기 영어 저널에…”라고 말하며 박 전 대표를 겨냥했다. 정 전 대표의 발언을 연찬회 도중 전해들은 이정현 의원은 “더티(dirty)하고 유치하다. 당 대표를 지낸 6선 의원의 말이라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 어처구니가 없다”며 불쾌해했다.



천안=남궁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