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설] 안철수 출마설은 정치권에 던지는 경고다

중앙일보 2011.09.03 00:27 종합 30면 지면보기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서울시장 출마설이 정가의 화두로 떠올랐다. 안 교수는 “고민 중”이라고 밝혔지만 그와 가까운 사람들은 출마를 거의 기정사실화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식 출마선언을 하지도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여야 정당들은 물론 많은 유권자가 초미의 관심을 보이고 있다. 안철수라는 인물이 기존 정치판에 미칠 파괴력이 그만큼 크기 때문일 것이다.



 안 교수의 출마 여부가 불확실한 현 시점에서 한 가지 확실한 점은 ‘기존 정당정치에 대한 불신’이 심각하다는 현실이다. 안 교수가 출마할 경우 ‘100% 무소속’으로 뛸 것이란 전망은 안 교수 본인이 가지고 있는 기존 정당에 대한 불신을 말해준다. 그의 변신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반응 역시 정치 불신을 반영하고 있다. 지금까지 정치와 전혀 무관했던 인물이 정치판 한가운데로 갑자기 뛰어든다는 것은 상식 밖의 파격이다. 그런 일탈에 대해 많은 국민이 관심과 기대를 보이는 현상 자체도 비정상적이다. 그러나 그게 현실이다. 그 정도로 기존 정당들은 국민들의 불신을 받고 있다는 얘기다.



 한나라당이나 민주당이 정상적인 당내 의견수렴을 거쳐 당당한 후보를 내놓을 수 있다면 안 교수와 같은 돌발변수에 전전긍긍할 필요도 없을 것이다. 그러나 양당 모두 어떤 절차를 거쳐 어떤 후보를 뽑을 것인지에 대한 합의조차 이루지 못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집권여당과 제1 야당 모두 당내에 후보가 난립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당 바깥에서 참신한 인물을 영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안철수 교수와 같은 경우 여야 모두가 영입하려고 공을 들였던 ‘참신한 인물’이다. 하지만 당내 사정이 그 모양이니 안 교수가 응할 이유가 없다. 오히려 무소속으로 출마해 한나라당과 민주당을 포함한 기성 정치판을 모두 응징하겠다는 기세를 보이고 있는 꼴이다.



 그런 점에서 안 교수의 출마설은 기존 정당들에 대한 경고나 마찬가지다. 안 교수의 출마 여부, 당선 여부와 무관하게 정당정치는 계속돼야 하고 발전해야 한다. 기존 정당들은 안 교수 출마에 따른 득실을 따지기에 앞서 스스로의 문제점을 먼저 돌아봐야 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