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가 있는 아침] 몸을 던지다

중앙일보 2011.09.03 00:26 종합 31면 지면보기






맥문동 Liriope platyphylla



몸을 던지다 - 김형술(1956~ )





꽃의 근원은 지상이 아니다



(……)



꽃의 자리는 허공이 마땅하다





바람의 때를 기다려



제 스스로 바람이 되어



가볍게 꽃대궁을 떠나



허공에 몸을 던져 이룩하는





완벽한 자유



목숨의 완벽한 완성





꽃을 바라보는 일



지상의 모든 꽃을 사랑하는 일은



그 찰나의 떨림을 보는 일





온 가슴으로 그 떨림을 안는 일



(……)







\아파트 단지의 화단에서 맥문동이 보랏빛 꽃을 피웠다. 한 사내가 봄부터 기울인 정성이 피어난 것이다. 사내는 햇살 들면 거름을 치고, 비 오면 물길을 냈다. 바람 불면 사내도 바람 되어 함께 흔들렸다. 허공에서 이룬 맥문동의 개화를 사내가 경비실 창문으로 그윽하게 바라본다. 꽃이 지어낸 찰나의 떨림 따라 사내의 눈망울도 흐뭇이 떨린다. 한 해 살림을 다 이뤘다는 안도다. 지상의 모든 꽃을 사랑하는 일이고, 온 가슴으로 그 찰나의 환희를 끌어안는 일이다. 아파트 단지가 보랏빛으로 타오른다. <고규홍·나무칼럼니스트>



▶ [시가 있는 아침] 더 보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