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원반던지기, 내가 최고야”

중앙일보 2011.08.31 01:20 종합 32면 지면보기








독일의 로베르트 하르팅이 남자 원반던지기 결승에서 68m97을 던져 금메달을 따낸 뒤 상의를 찢으며 포효하고 있다. 하르팅은 2위 에스토니아의 게르드 칸테르를 2m02㎝ 차로 제쳤다. [대구 로이터=뉴시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