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드 리볼빙 서비스 연체 금리 낮아진다

중앙일보 2011.08.31 00:17 경제 4면 지면보기
신용카드사들이 리볼빙서비스와 연체금리를 일부 낮추기로 했다. 30일 권혁세 금감원장이 국내 7개 카드사 사장단 조찬 간담회에서 “카드사 금리와 수수료의 합리화를 통해 고객 부담을 완화할 것”을 주문한 데 따른 조치다.



 우선 신용판매 리볼빙 서비스 금리부터 낮아질 전망이다. 리볼빙서비스란 카드 결제금액을 미리 정한 비율만큼 매월 나눠 내는 제도다. 지금까지는 현금서비스와 신용판매서비스 모두 같은 금리(5.9~28.8%)를 적용했다. 하지만 신용판매의 경우 현금서비스보다 예상 손실률이 낮은 만큼 금리도 낮춰야 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금감원은 “신용판매 리볼빙 금리가 현금서비스보다 평균 1% 인하될 경우 연간 326억원 규모의 이자 부담이 줄어든다”고 설명했다.



 연체금리도 하향 조정이 불가피해졌다. 현재 카드사 연체금리는 약정금리에 따라 24%(약정금리 17.9% 미만)와 29.9%(17.9% 이상) 둘 중 하나가 적용됐다. 고객은 약정금리의 2배가 넘는 연체금리를 물어야 하는 경우도 있었다.



금감원은 구체적으로 연체금리의 체계를 서너 단계로 나눌 것을 제안했다. 이렇게 되면 연체금리가 21.9%, 25.9%, 29.9% 등으로 세분화되면서 연체이자 부담이 줄어든다는 논리다. 금감원은 이 밖에도 해외에서 카드를 사용할 때 0.1~1.0% 정도 내야 했던 수수료를 없애고 카드 중도해지 시 연회비를 돌려주지 않는 관행도 개선할 것을 요구했다.



 하루 만에 ‘쏟아진’ 금감원의 주문에 카드사는 대체로 “일단 검토해보겠다”는 분위기다. 최근 금감원의 ‘가계 부담 줄이기’ 방침을 거스를 수는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일각에선 수익성이 큰 금리나 수수료를 건드리기엔 조심스럽다는 반응이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예전처럼 카드사 취급액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도 아닌데 갑자기 금리를 조정하기는 사실상 어렵다”고 말했다.



김혜미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