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볼트 쇼크…100m 부정출발 실격 세계 육상계의 재앙

중앙일보 2011.08.29 02:12 종합 1면 지면보기






우사인 볼트가 28일 열린 대구세계육상선수권 100m 결승에서 부정출발로 실격당한 후 허탈한 표정을 짓고 있다. 볼트는 인터뷰를 거부하고 사라졌다. [대구 AP=연합뉴스]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 우사인 볼트(25·자메이카)가 28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대구세계육상선수권 남자 100m 결승에서 부정출발로 실격됐다. 그는 총성이 울리기 전 움직였고 이는 센서에 감지됐다. 부정출발 신호가 나오자 볼트는 순간적으로 자신의 실격을 알아채 속도를 늦추며 유니폼 상의를 벗었다.



 이 사건은 최고 스타가 메이저 대회에서 강화된 출발 규정에 의해 실격되는 첫 사례가 됐다. 육상계의 대재앙이었다. 관중은 볼트의 퇴장에 경악과 아쉬움을 금치 못했다. 볼트의 팀 동료인 요한 블레이크가 9초92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볼트는 준결승 기록이 2위였으나 1위를 확인한 후 천천히 뛰었기 때문에 결승에서 우승은 당연한 것으로 여겨졌다.



볼트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과 2009년 베를린 세계선수권에서 연속으로 스프린트 트레블(100m·200m·400m계주 우승)을 달성했다. 이 기록만으로도 이미 전설이지만 대구에서 ‘전설 중의 전설’이 되고 싶어했다. 육상 역사상 최초의 메이저대회 3회 연속 스프린트 트레블을 노렸다. 하지만 스타트 실수 한 번으로 볼트의 계획은 물거품이 됐다.



대구=김종력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