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몸을 잘 모르면 운동은 득 아닌 독”

중앙선데이 2011.08.21 00:06 232호 2면 지면보기
김연아 선수의 주치의를 맡고 있는 나영무 강서솔병원 원장이 운동이 내 몸을 망친다는 책을 냈다. 그는 “내 체질과 체력을 정확히 모른 채 하는 운동은 득이 아니라 독”이라고 말한다.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