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3.3% 고지전 ‘운명의 투표율’

중앙일보 2011.08.13 00:50 종합 4면 지면보기
주민투표는 전체 유권자의 33.3%가 넘게 투표해야 유효하다.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12일 현재 서울지역 유권자 총수는 838만9406명이다. 그중 33.3%인 279만3672명에서 단 한 사람만 덜해도 오세훈 서울시장의 패배다. 현재로선 유효 투표율을 넘길 것이라고 장담할 수 없다. 민주당의 투표 불참 운동은 차치하더라도 숱한 ‘실패의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 2007년 12월 광역화장장을 유치하려던 하남시장 주민소환 투표는 투표율이 31.1%에 그쳤다. 주민투표는 아니지만 평일에 서울시민만 대상으로 치러졌다는 점에서 유사한 2008년 서울시교육감 보궐선거도 투표율 15.5%로 흥행몰이에 실패했다.


279만3672명이 마지노선

물론 정반대 사례도 있다. 대표적인 게 2005년 전북 군산, 경북 포항·경주·영덕에서 동시에 치러졌던 방사성폐기물처리장 부지 선정 주민투표다. 투표율이 60.5%나 됐다. 같은 해 충북 청주시와 청원군 통합을 묻는 주민투표 때도 36.7%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양원보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