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전공자 취업 전략

중앙일보 2011.08.10 00:29 경제 11면 지면보기
원하는 취업 분야와 전공 사이에 연관성이 뚜렷하다면 입사에 유리한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전공이 입사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 취업 포털 인크루트가 전공과 다른 분야에 취업하려는 구직자를 위해, 인사 부문을 예로 들어 추천하는 전략은 이렇다.


경험·자격증 갖춰 관심·지식 증명을

 ‘전공’을 이기는 것은 ‘경험’이다. 인턴이나 아르바이트·공모전을 통해 원하는 직무와 관련된 경험을 착실하게 쌓아두면 희망하는 일자리를 얻을 가능성이 그만큼 커진다. 경력을 통해 웬만한 관련 전공자보다도 직무 분야에 큰 관심을 더 갖고 있다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는 채용 시 큰 힘이 된다. 관련 자격증은 더욱 큰 무기다. 인사 분야 취업 희망자가 노무사나 인적자원 관리사 같은 자격증을 갖고 있다면 채용 담당자들의 눈에 확 뜨일 수 있다.



 비전공자인 만큼 아무래도 직무 분야 관련 지식은 전공자에 비해 달리게 마련. 그러니 자기소개서에 기술하고 면접 때 이야기할 ‘거리’를 만드는 데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인사 직무는 무엇보다 사람을 많이 만난다. 이들을 조율하고 설득해야 하는 일들도 많다. 따라서 대인관계를 넓힐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자신을 돋보이게 할 경력을 만들어 둬야 한다. 사람을 상대하는 분야인 만큼 논리적이고 전략적인 사고와 커뮤니케이션 능력도 중요하다. 자신이 ‘소통’을 잘하는 인물임을 보여줄 수 있어야 한다는 얘기다.



 자신보다 앞서 원하는 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선배나 온라인 인맥을 활용해 업무 관련 정보를 많이 얻어놓는 것 역시 중요한 면접준비 과정 중 하나다. 인사 담당자들이 모이는 콘퍼런스에 참여하거나 관련 도서와 전문지를 구독해 최근의 인사 트렌드를 파악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전공 분야의 회사를 택함으로써 취업 성공 확률을 높일 수 있다. 예컨대 이공계 전공이면서 인사 쪽 일을 하고 싶다면 이공계 분야 회사의 인사 부문에 지원하는 방식이다. 회사의 사업을 더 잘 이해한다는 점을 경쟁력으로 내세우는 전략이다. 최근 기업들이 다양한 지식을 갖춘 ‘융합형 인재’를 선호한다는 점에 소구하는 것이다.



 정리=채승기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