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 왕실의 문제아’ 여왕 외손녀 필립스 결혼

중앙일보 2011.08.01 00:22 종합 28면 지면보기



앤 공주 막내딸 … 승마 선수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외손녀 자라 필립스(오른쪽)와 럭비선수 마이크 틴달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결혼식을 마친 후 식장인 에든버러의 캐논게이트 커크 성당을 떠나고 있다. [에든버러 AP=연합뉴스]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외손녀 자라 필립스(30)가 영국 럭비스타 마이크 틴달(32)과 지난달 30일(현지시간)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 4월 윌리엄 왕자의 결혼에 이어 올 들어 두번째 ‘로열 웨딩’이다.



 스코틀랜드 에든버러의 캐논게이트 커크 성당에서 열린 이날 결혼식은 두 사람의 뜻에 따라 가족들만 모여 비공개로 치러졌다. 필립스는 엘리자베스 여왕이 아끼는 영국 디자이너 스튜어트 파빈이 디자인한 크림색 실크 드레스를 입었다.



 필립스는 여왕의 외동딸인 앤 공주의 막내딸로 왕위 계승 서열 13위이다. 10대 때 혀에 피어싱을 하는 등 돌출행동을 자주 해 영국 왕실의 문제아로 불렸다.



하지만 승마선수로 변신해 2006년 독일 세계승마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는 등 활약 중이다. 틴달은 잉글랜드 럭비 대표팀 주장을 맡고있다. 필립스와 틴달은 이달 초 각각 승마대회와 럭비경기가 예정돼 있어 훈련을 위해 신혼여행을 연기했다.



이에스더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