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치기' 출연 日배우 한류 비난 논란 일자 …

온라인 중앙일보 2011.07.26 20:24
■ 타카오카 소스케 한류 비난



일본 유명 배우 타카오카 소스케(29)가 반한류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일본의 톱스타 미야자키 아오이의 남편이자 영화배우인 타카오카는 24일 자신의 트위터에 “후지TV가 한국 방송국이 아닌가 의심이 든다”며 “방송에서 한국 관련 내용이 나오면 TV를 꺼버린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한국방송들이 계속 나오니 세뇌 당하는 것 같아 기분이 좋지 않다. ‘한류’라는 말 자체가 무섭게 들린다” 등의 내용도 썼다.



타카오카의 발언에 국내 네티즌들은 발끈했다.



네티즌들은 “한류에 대한 열등감의 표출이 아닌가” “밥그릇 뺏기는 게 두렵냐” “불만만 하지 말고, 한류를 뛰어넘을 생각을 해라”는 의견을 보였다.



일본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타카오카의 의견에 공감한다. 일본 방송국들이 하루 종일 한국 드라마를 방영하는 것에 반대한다”라는 의견이 있는가 하면 “이해는 하지만 유명배우로서 표현방식에 다소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하는 이도 있었다.



발언이 논란이 되자 타카오카는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일본에서는 반한(反韓) 교육을 하지 않는다. 다른 나라 국기도 태우지 않고, 폭동도 일어나지 않는다”며 반한 감정때문에 한 발언이 아님을 강조했다. 그러나 그는 "일본인지 한국인지 알 수 없는 이상한 현상에 대해 머리 숙여가며 연예 활동을 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도 했다.



타카오카는 드라마 ‘천국의 키스’로 데뷔해 영화 ‘박치기’ ‘배틀로얄’ ‘사루 락’ 등에 출연했다.



☞ 주목 이 댓글

“밥그릇 뺏기는 기분 이해는 합니다만 너무 열폭하신 듯”

“일본 배우의 한류 비난이라니. 한국 연예인의 인기를 역설적으로 증명하는 셈”



■ 홍대 앞 축제 릴레이



젊은이들의 주류와 비주류문화가 활발히 교통하는 곳, 홍대 앞에서 올 여름 이색적인 축제가 잇달아 열린다.



홍대 앞 축제 릴레이의 첫 주자는 23~30일까지 열리는 ‘제10회 한국실험예술제’다.



퍼포먼스 축제인 한국실험예술제에는 독일, 멕시코, 미국 등 15개국 300여 명의 작가가 참여해 현대예술 요소가 강한 퍼포먼스와 무용, 영상, 미디어아트, 미술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각국 대표 전위예술가들이 살을 꿰매고 망치로 차를 부수며 발레슈즈를 신고 4시간 동안 고행을 하는 행위 예술을 펼친다.



27~28일 오후 7시에는 ‘한국의 날-300초 릴레이 퍼포먼스’가 비보이극장에서 열린다.



이 퍼포먼스에서는 행위 예술가가 한자리에 모여 한국 퍼포먼스 아트의 계보를 한눈에 볼 수 있다.



다음달 14일부터 11일간 미디어극장 아이공, 서교예술실험센터, 홍대인근 대안 공간과 복합 카페 등에서 ‘제11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이 열린다.



20여개국 190여명의 작가가 참여하며, 210여편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다음달 11~27일에는 홍대 일대 소극장과 전시장, 야외공원과 거리 등에서 ‘제14회 서울프린지페스티벌’이 열린다. 예술가들이 지역주민들과 함께 실내외공연과 퍼레이드, 배달공연 등 다양한 기획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문의 02-3153-8354



☞ 주목 이 댓글



“3년째 관심있게 보는 홍대 축제. 점점 풍성해지는 듯”

“젊은이들의 실험성이 아직 홍대에는 살아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