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항재개발 위해 부산역 조차시설 이전”

중앙일보 2011.07.26 00:18 종합 21면 지면보기
부산 북항 재개발과 부산역 철도부지를 연계해 활용하는 방안이 마련된다.


김황식 총리, 부산 찾아 지원 약속

 김황식 국무총리는 25일 “부산 북항 재개발사업의 성공을 위해 정부 차원에서 지원하고, 북항 재개발사업과 부산역 철도시설 이전사업을 연계하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부산 사상구 주례동 희망 디딤돌 사업 현장을 방문한 뒤 허남식 부산시장 등 지역 기관·단체장과 가진 오찬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대한민국의 관문이며, 대륙의 관문인 부산항이 제대로 개발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는 허 시장의 건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특히 북항과 접해있는 부산역 조차(操車,철도에서 열차를 잇거나 떼어 내는 곳)시설의 이전 등 부산역 일원 철도부지 활용을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 건의에 대해 “정부 부처와 부산항만공사·철도시설공단· 철도공사·부산시가 참여하는 종합적인 연구용역을 올해안에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역 조차시설 이전은 부산시가 원도심 재개발을 위해 추진했던 사업이다. 최근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와 무산됐었다.



 주요 내용은 11만㎡에 달하는 부산역 조차시설 이전과 부산진역 컨테이너 야적장 이전, 부산역 KTX 지하화로 생기는 53만㎡ 규모의 철도시설 부지의 재활용이다. 정부 차원의 용역으로 사업이 가시화 되면 원도심 재개발은 물론 북항 재개발 사업에도 탄력이 붙게 된다.



 김 총리는 이밖에 김해국제공항 국제선 청사 확장, 중·장거리 노선 확충, 민간항공기 슬롯(SLOT.항공기 이착륙 횟수) 배정 확대를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부산의 현안인 광역상수도 개발 사업에 대해서는 60만t 규모의 낙동강변 여과수 개발사업은 올해 설계에 착수해 2015년까지 완료되도록 하고, 경남의 반대로 지지부진한 남강댐 물 부산공급사업은 경남도와 계속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위성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