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리핑] 한국인 여대생 가나서 사망

중앙일보 2011.07.26 00:03 종합 10면 지면보기
학술 연구를 위해 아프리카 가나를 방문한 한국인 여대생 윤모(21)씨가 24일 오후 1시30분쯤(현지시간) 주행 중이던 택시에서 뛰어내리다 머리를 다쳐 숨졌다. 25일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윤씨는 공항에서 호텔로 가기 위해 다른 일행 한 명과 택시에 올랐으나 조수석에 타려던 다른 한 명을 태우지 않고 출발하자 납치를 의심해 뛰어내렸다. 택시기사는 사고 후 사라졌다가 다시 나타나 경찰에 잡혔으며 현지 경찰이 사고 원인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