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번 레인 기적

중앙일보 2011.07.25 00:26 종합 1면 지면보기



박태환, 물살 저항 뚫고 자유형 400m 우승



남자 자유형 400m 우승 후 관중 환호에 답하는 박태환. [상하이=연합뉴스]



박태환(22·단국대)이 ‘1번 레인의 기적’을 만들어 냈다. 박태환은 24일 중국 상하이 오리엔탈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1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2초04로 금메달을 따냈다.



 그는 이날 오전에 열린 예선에서 전체 7위에 그쳐 8명이 겨루는 결승에 턱걸이로 진출했다. 박태환은 예선 성적이 저조한 탓에 결승에서 레이스하기에 불리한 1번 레인을 배정받았다. 1번 레인은 가장자리에 있어서 가운데 레인 선수들이 일으키는 물결의 영향을 받고, 경쟁자를 살펴보기 어려워 페이스 조절이 쉽지 않다. 그러나 박태환은 경쟁자를 신경 쓰지 않고 자신만의 레이스를 펼쳐 1위를 차지했다. 2위 쑨양(중국·3분43초24)을 1초20 차로 따돌린 여유 있는 우승이었다. 3위는 파울 비더만(독일·3분44초14)이 차지했다.



이은경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박태환 [現] 단국대학교 수영선수
1989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