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복궁 담 낮아 민비 시해당해”

중앙일보 2011.07.23 00:30 종합 18면 지면보기



유인촌, 특보 임명 후 첫 강연 구설





v유인촌(사진)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통령 문화특보에 임명된 뒤 첫 외부 강연에서 경복궁 담장이 낮아 명성황후가 시해당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구설에 올랐다.



 유 특보는 22일 서울소방학교에서 강남소방서 직원 450명을 대상으로 ‘문화예술이 대한민국의 경쟁력’이라는 강연을 하던 중 “경복궁 담장 보세요. 얼마나 인간적이에요? 사람들 홀랑 넘을 수 있어요. 그러니까 민비(명성황후)가 시해를 당한 거 아닙니까?”라고 말했다. 유 특보는 “서울이 오래된 도시지만 전통을 찾을 데는 경복궁 같은 곳밖에는 없다”며 “(일본) 오사카 성 보세요. 얼마나 성벽이 높고 위압적입니까”라고 묻기도 했다.



 강연을 들었던 한 소방교는 “맥락상 이해할 수 있는 부분이었고 현장 분위기도 나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새로운 학설이냐?”라거나 “‘민비’라는 말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