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신이 지난해 이 술을 다 마셨습니다

중앙일보 2011.07.19 00:30 경제 7면 지면보기



1인당 소주 67·맥주 101·막걸리 14병
막걸리 소비 16년 만에 점유율 10% 넘어





지난해 막걸리 소비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고량은 전년 대비 58% 늘었고, 점유율도 10%를 넘어섰다.



 18일 국세청이 발표한 ‘2010년 주류 출고 동향’에 따르면 전체 술 시장에서 차지하는 막걸리 비중은 12%(출고량 기준)에 달했다. 막걸리 비중이 10%대를 기록한 것은 1994년(10.3%) 이후 16년 만이다.



 막걸리 수출도 크게 늘었다. 지난해 1만9407kL를 수출해 전년의 6978kL보다 178% 늘었다. 이는 막걸리 수출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일본으로의 수출이 같은 기간 200% 이상 늘었기 때문이다.



 특히 일본으로의 막걸리 수출액(1559만 달러)이 처음으로 일본산 청주 수입액(1369만 달러)을 앞질렀다.



 하지만 막걸리 열풍이 세수(稅收) 측면에서는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막걸리에 붙는 주세의 세율(5%)은 맥주나 소주에 붙는 세율(72%)에 비해 크게 낮기 때문이다. 막걸리는 지난해 출고량의 12%를 차지했지만 세금은 194억원만 붙어 전체 주세의 0.7%에 불과했다. 막걸리의 선전과는 달리 소주의 출고량(93만1000kL)은 전년 대비 0.07%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한편 출고·수입량을 기준으로 우리나라 성인들은 지난해 1인당 188병의 술을 마신 것으로 나타났다. 종류별로는 소주 67병, 맥주 101병, 막걸리 14병, 위스키 1.4병 등을 마신 것으로 조사됐다.



윤창희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