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상대 검찰총장 후보자 … 두 차례 위장전입 사과

중앙일보 2011.07.18 00:13 종합 18면 지면보기



“자녀 진학 위해 … 송구스럽다”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인 한상대(사진) 서울중앙지검장이 17일 자신에 대해 제기된 위장전입 의혹과 관련, 자녀 진학 문제로 위장전입을 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대검찰청 대변인실은 이날 ‘주소이전 관련 총장 내정자 입장’이라는 제목의 해명자료를 통해 “1998년 장녀 중학교 진학 및 2002년 차녀 중학교 진학 시 옆 동(洞)으로(서빙고동에서 이촌동으로) 배우자와 딸이 함께 주소를 이전해 놨던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딸이 친한 친구와 함께 같은 이웃 학교에 다니고 싶다고 해 배우자가 주소를 이전한 것”이라는 한 후보자의 해명을 전했다.



 검찰 관계자는 “한 후보자 가족의 주소는 당시 용산구 서빙고동이었으나 그때 기준으로 좀 더 나은 학교에 보내겠다는 생각에서 바로 옆의 이촌동 지인 집으로 주소를 이전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둘째 딸은 성악을 했기 때문에 주소 이전과 무관하게 예술 관련 학교에 들어간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 후보자는 해명자료에서 “부동산 투기 등 다른 사유는 전혀 없다”며 “결과적으로 위장전입한 게 돼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동현 기자



사진 이름 소속기관 생년
한상대
(韓相大)
[現] 대검찰청 검찰총장(제38대 내정)
1959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