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연구원장, 김태우 사전 내정설

중앙일보 2011.07.15 03:00 종합 12면 지면보기



“국방 전문이 왜 통일업무에”
“청와대가 민다” 소문 돌아



김태우 박사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의 신임 원장 공모 과정에서 청와대가 특정 인사를 사전 내정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4일 연구원 측과 학계에 따르면 13일 실시된 원장 후보 3배수 압축과정에서 한국국방연구원 수석연구위원 출신인 김태우(국제정치학) 박사와 통일연구원 박영호·여인곤 선임연구원 등 3명이 뽑혔다. 김 박사는 3명의 최종 후보 중 1순위에 올랐다. 연임을 희망하던 서재진 현 원장과 ‘탈북자 1호’ 박사인 안찬일(국제정치학)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을 비롯한 다른 응모자들은 탈락했다. 3배수 압축 과정은 통일연구원을 관할하는 경제·인문사회연구회가 주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통일연구원 내 박사급 연구위원들과 직원들은 “미리 짜인 각본에 따라 원장 선발절차가 진행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지난달 27일 응모 마감 직후부터 ‘청와대가 김 박사를 밀고 있다’는 설이 정부 당국자와 관련 학자들 사이에서 나왔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안보 전문가를 통일 연구 국책연구기관장에 임명하는 것도 문제”라고 비판했다.



 통일연구원 연구위원들은 특히 김 박사가 지난 5월 국방연구원장에 응모했다가 방효복(전 국방대 총장) 현 원장에게 밀려 낙마한 경력도 문제삼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박사급 연구위원은 “친정의 원장직에 낙마한 사람에게 다른 연구기관장을 맡긴다면 통일연구원의 사기와 자존심은 어떻게 되느냐”고 반문했다. 1991년 4월 설립된 통일연구원은 그동안 8명의 원장 가운데 4명이 통일부의 차관급 이상 인사였다. 또 2명은 통일 문제 전문가였으며 현 서재진 원장을 포함한 2명은 연구원 내부 승진자들이었다. 차기 원장의 임기는 8월 초 시작된다.



이영종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