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0㎡ 이하 소형주택에 0.1%P 금리우대

중앙일보 2011.07.04 00:26 경제 10면 지면보기
은행들이 장기 고정금리형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속속 내놓고 있다. 지난주 발표된 정부의 가계부채 종합대책에 대응한 것이다. 은행들은 정부 방침에 따라 현재 5%대에 불과한 고정금리 대출 비중을 앞으로 5년간 해마다 5%포인트씩 높여야 하기 때문이다.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 속속 출시











 국민은행은 4일부터 비거치 분할상환 방식의 주택담보대출 상품인 ‘KB 장기분할상환 고정금리 모기지론’을 1조원 규모로 판매한다. 대출기간을 최장 30년까지 늘렸다. 금리는 만기별로 다르다. 만기 10년일 경우 60㎡ 이하 소형주택의 경우 최저 연 4.8%까지 가능하다. 30년 만기일 땐 연 5.3%의 금리가 적용된다. 단 대상에는 제한이 있다. 6억원 이하, 국민주택 규모(85㎡ 이하)의 주택을 구입하는 실수요자만 이 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 외환은행도 비거치 분할상환 방식의 장기 고정금리형 상품인 ‘예스 안심전환형 모기지론’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처음 몇 년간 고정금리가 적용되다 이후에는 변동금리로 전환할 수 있는 선택권을 고객에게 주는 게 특징이다. 처음 3년 또는 5년간 고정금리가 적용된다. 이후에는 시장금리 수준에 따라 고객이 코픽스(자금조달비용지수) 또는 양도성예금증서(CD) 연동 금리로 전환할 수 있다.



 신한은행의 ‘지금 利(이)대로∼신한금리안전모기지론’은 기본형과 혼합형으로 나뉜다. 대출기간이 최장 15년으로 좀 짧다.



 한국주택금융공사가 파는 보금자리론은 만기가 최장 30년에 이르는 대표적인 고정금리 장기 대출상품이다. 인터넷으로 가입하는 u-보금자리론의 경우 금리가 연 5.2(10년)∼5.45%(30년)다. 저소득층 혜택을 이용하면 금리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즉 부부 합산 연소득이 2000만∼2500만원이라고 할 경우 금리가 4.7∼4.9%로 내려간다. 혼합형의 경우 은행 상품과는 반대 구조다. 처음에는 연 4.8∼5.05% 정도인 변동금리로 대출을 받았다가 몇 년 뒤 고정금리로 전환하는 방식이다.



윤창희·채승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