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뜨거운 여자 월드컵

중앙일보 2011.06.29 00:32 종합 29면 지면보기








멕시코의 로사리오 사우세도(왼쪽)와 잉글랜드의 에니올라 알루코(오른쪽)가 28일(한국시간) 독일 볼프스부르크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월드컵 B조 1차전에서 공중볼을 향해 나란히 점프하고 있다. 두 팀은 1-1로 비겼다. [볼프스부르크 신화=연합뉴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