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앙 시조 백일장] 6월 수상작

중앙일보 2011.06.29 00:19 종합 27면 지면보기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달의 심사평



우리 시대 고단한 서민의 선명한 몽타주




뒤통수를 난데없이 난타하는 죽비 같은 작품을 기대했는데, 이번 달 응모작은 질과 양에서 다소 내리막이다.



그럼에도 장원으로 뽑힌 김지선씨의 ‘미니슈퍼 김씨’는 소시민의 막막한 삶을 오롯이 포착한 가작이다. 서정적 자아의 나지막한 목소리 속에 사회의 주변부로 밀려나서, 참고 견디면서 아프게 살아가는 이 시대 서민의 몽타주가 손가락 끝에 잡힐 듯이 선명하다.



 차상으로 최세희씨의 ‘아버지의 솟대’를 뽑았다. 오랜 세월 동안 학도병으로 끌려간 아우를 그리워하며 ‘부리마저 뭉그러져 울지도 못하’는 ‘솟대 위의 새’로 살아왔던 아버지의 비극이, 호국의 달 6월을 맞아 가슴 아프게 다가온다. 말을 부리는 솜씨와 완성도 면에서 장원 작에 다소 밀렸다.



 차하 이행숙씨의 ‘목련꽃 지다’는 어머니에 대한 간절한 그리움을 목련꽃에 겹쳐놓은 소품이다. 가락이 안정돼 있는데다가 서정의 건강성도 돋보인다.



이병철·이형남·최경후씨의 작품을 끝까지 손에 들고 망설였다.



심사위원=이종문·강현덕(집필 이종문)





◆응모안내=매달 20일 무렵까지 접수된 응모작을 심사해 그 달 말 발표합니다. 늦게 도착한 원고는 다음 달에 심사합니다. 응모 편수는 제한이 없습니다. 장원·차상·차하 당선자에겐 중앙시조백일장 연말장원전 응모 자격을 드립니다. 서울 중구 순화동 7번지 중앙일보 편집국 문화부 중앙시조백일장 담당자 앞. (우편번호 100-759)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