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등록금 대책 “한나라당 지지” 46% “민주당에 동의” 44%

중앙일보 2011.06.27 01:17 종합 4면 지면보기



중앙일보·YTN·EAI 여론조사
무상급식, 단계 55% : 전면 37%





대학 등록금 인하 문제에 대한 국민 여론을 물은 결과 찬반이 팽팽한 걸로 나타났다. 한나라당과 민주당 입장, ‘반값 등록금’의 실현 가능성에 대한 국민의 견해가 양분돼 있어 정치권 등이 접점을 찾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중앙일보와 YTN·동아시아연구원(EAI)이 25일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6월 정기 여론조사 결과다.



 한나라당은 최근 내년부터 3년 동안 대학 등록금을 15~30%를 낮추는 방안을 발표했다. 민주당 등은 2012년부터 반값 등록금을 실시하자는 입장을 밝혔다. 양당의 생각 중 어느 쪽을 선호하느냐는 물음에 한나라당에 동의 45.5%, 민주당에 동의 44.0%라는 결과가 나왔다. ‘ 재정 투입, 대학 구조조정, 대학 적립금 활용 등을 통해 등록금의 실질적 반값 인하가 가능하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가능하다’ 47.8%, ‘불가능하다’ 46.5%로 역시 견해가 양분됐다.



 서울시가 8월에 실시할 계획인 무상급식 주민투표와 관련해 전체 응답자 800명 중 서울 시민인 168명을 대상으로 의견을 물은 결과 ‘단계적 실시’를 지지하는 여론(55.0%)이 ‘전면 실시’에 동의하는 여론(37.4%)보다 우세했다.



 차기 대선 주자에 대한 지지율에선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의 독주가 계속됐다. 37.1%의 지지율을 기록해 2위인 손학규 민주당 대표(8.0%)와의 격차를 더 벌렸다. 지난달엔 박 전 대표 35.3%, 손 대표 12.0%였다. 두 사람의 일대일 가상대결 결과도 58.0% 대 26.7%로 나타나 5월의 결과(51.7% 대 37.1%)보다 격차가 벌어졌다.



 이번 조사의 표본은 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에 따른 할당추출법으로 선정했고, 조사는 유선전화 임의번호 걸기(RDD)와 컴퓨터를 이용한 면접방식으로 진행했다. 최대 허용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서 ±3.5%포인트다.  



신창운 여론조사전문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