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마을금고·신협 가계대출 2년 새 50% 급증

중앙일보 2011.06.27 00:27 경제 9면 지면보기
새마을금고와 신용협동조합의 가계대출이 2년 새 5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어려운 은행보다 5배 높아
금리 오르면 가계 부담 더 커질 듯

 2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새마을금고의 가계대출 잔액은 4월 말 현재 29조7420억원으로 30조원에 육박했다. 2009년 4월 말 이후 2년간 59.8% 늘어난 것이다. 같은 기간 새마을금고의 수신 증가율(27.9%)의 두 배에 달했다.



 신 협 역시 최근 2년간 가계대출이 52.1% 늘었다. 같은 기간 수신 증가율(36.9%)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신협의 가계대출 잔액은 4월 말 기준으로 21조2554억원에 달한다.



새마을금고와 신협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최근 2년간 예금은행의 증가율 11.2%보다 훨씬 높은 수치다. 은행에 대한 대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대출이 필요한 서민들이 새마을금고·신협 등 제2금융권으로 발길을 돌린 것으로 분석된다. 은행은 대출자가 빚을 갚지 못할 경우 우선적으로 상환받을 수 있는 1순위 담보만 취급하지만, 일부 제2금융권에선 2순위 담보로도 대출을 한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이 급증한 가운데 가계의 이자비용은 큰 폭으로 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2인 이상 가구의 이자비용은 월평균 8만1254원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소득 대비 이자비용의 비중은 2.1%로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3년 이후 처음 2%를 넘었다. 월 100만원을 번다면 2만1000원은 이자로 나가는 셈이다.



1분기 기준 소득 대비 이자 비중은 2003년 1.50%에서 2004년 1.70%, 2005년 1.65%, 2006년 1.53%, 2007년 1.66%, 2008년 1.80%, 2009년 1.86%, 2010년 1.95%로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금리 오름세로 가계 대출이 부실화하면 경제가 충격을 받을 수 있는 만큼 제2금융권 등의 대출 확대를 강력히 억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자비용 증가율이 소득 증가율의 두 배에 달하는 점을 고려할 때 소득과 자산 확대 대책을 함께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금융연구원 임형석 연구위원은 “기준금리가 오르면 대출이 많은 가계의 부담이 커질 수 있으므로 이를 완화시키는 정책적 노력이 병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익명을 원한 한은 금통위원은 “가계부채 문제를 풀려면 부채 증가율을 경제성장률 수준에서 제어하고 경기 부양을 통해 가계 소득도 늘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애란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