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펀드 시황] ‘철강 펀드’ 수익률 1위 … ‘정유 펀드’ 꼴찌

중앙일보 2011.06.27 00:14 경제 13면 지면보기








국내 정보기술(IT) 기업의 실적 악화, 그리스 재정 위기, 미국 경기 둔화 우려 등으로 지난주 국내외 펀드들이 지지부진한 흐름을 나타냈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24일 기준으로 국내 주식형 펀드의 주간 수익률은 0.2%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의 상승률(0.45%)에 못 미쳤다. 중소형주 펀드(0.98%), 배당주 펀드(0.31%)는 플러스 수익을 냈지만 국내 주식형 펀드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일반주식형 펀드(-0.04%)는 마이너스 수익을 냈다.



 유형별로는 정유업종의 부진으로 관련 펀드가 수익률 최하위를 기록했다. ‘삼성KODEX에너지화학상장지수[주식]펀드’의 수익률이 -3.13%로 가장 낮았고, ‘미래에셋맵스TIGER에너지화학상장지수[펀드]’도 -2.52%의 손실을 기록했다. 반면 ‘삼성KODEX철강상장지수[주식]’ 펀드는 5.81% 상승해 가장 좋은 성과를 냈다. 순자산액 100억원 이상, 운용기간 1개월 이상인 국내 주식펀드 665개 중 380개 펀드가 플러스 수익률을 냈고 이 중 194개만이 코스피 상승률보다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인도·러시아·브라질 등 주요 신흥국 주가 하락으로 3주째 약세를 이어갔다. 특히 인도 펀드가 기준금리 인상, 자본이득세 부과 방침 등으로 4% 넘게 하락했다.



손해용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