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이디 가가 생고기 드레스 영구보존된다

중앙일보 2011.06.19 12:32












레이디 가가가 지난해 9월 MTV 뮤직어워즈 시상식에서 입었던 생고기 드레스가 영구보존된다.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박물관은 최근 '로큰롤 명예의 전당(Rock and Roll Hall of Fame)'에 레이디 가가의 생고기 드레스를 전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지역은 추신수 선수가 뛰는 메이저리그(MLB)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연고지이다.

그러나 소재가 생고기인 이 드레스가 9개월이나 지난 지금까지 고스란히 보존돼 있을지 의문이다. 이와 관련 박물관 측은 "화제의 드레스는 레이디 가가가 입은 이후 철저하게 관리돼 왔다"고 전했다.



이 드레스는 시상식이 끝난 뒤 각종 화학처리를 철저하게 한 뒤 캘리포니아에 있는 고기 전용 냉장센터에 보관됐다. 클리블랜드 박물관측은 전문 박제사에 맡겨 건조시킨 뒤 최근 클리블랜드로 옮겼다. 그러나 처음 클리블랜드로 옮겼을 때는 육포에 가까운 형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물관 측은 이에따라 아티스트를 고용해 색을 덧칠하는 등 최상의 형태로 복원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중이다.



레이디 가가의 생고기 드레스는 지난해 말 뉴욕타임스(NYT) 매거진이 선정하는 '2010 올해의 아이디어'로 선정됐었다.



유혜은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