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변동금리 → 고정금리 땐 상환수수료 감면 검토

중앙일보 2011.06.17 03:00 경제 2면 지면보기
변동금리 대출을 고정금리 대출로 바꾸면 조기 상환 수수료를 감면해주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또 주택담보대출 거치기간을 줄일 경우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도 모색 중이다. 금융위원회는 이달 말 발표할 가계부채 종합대책에 이런 내용을 담을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금융위 가계부채 종합대책

 현재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 약 290조원 가운데 원리금을 분할상환하고 있는 대출은 20%에 불과하다. 나머지는 만기 일시상환형(40%)이거나 원금 거치 중인 대출(40%)이다. 이자만 내는 대출의 비중이 너무 크다 보니 가계부채가 쉽게 늘어난다는 게 금융위의 진단이다. 변동금리 대출의 비율도 너무 높다. 현재 은행권 가계대출에서 고정금리 비율은 15%가량이다.



 한편 한국은행은 지난 4월 한 달간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이 4조6000억원 늘어나 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예금취급기관의 가계대출 잔액은 606조9000억원에 달했다. 예금취급기관에는 은행과 저축은행·신용협동조합·새마을금고·상호금융·신탁·우체국예금 계정 등이 포함된다.



나현철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