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비밀조직 가동해 대한민국 대선·총선 노린다" 주장 제기돼

중앙일보 2011.06.15 10:46








북한이 지난해부터 2012년 한국에서 치러질 대통령 선거과 국회의원 선거를 대비해 비밀조직(TF팀)을 가동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 조직은 대남 정책을 총괄하는 노동당 통일전선부(이하 통전부)가 지휘를 맡고 있다. 목표는 두 선거에서 여당의 패배를 유도해 야당에 의한 정권 교체를 성공시키는데 있다는 것이다. 이 TF팀은 소셜네트워크(SNS)와 인터넷 등을 통한 대남 공작으로 이런 목적을 관철시키려 움직이고 있다. 이를 위해 TF팀에는 해커부대가 주력 부대로 참여하고 있다. 대선과 총선이 있을 땐 ‘북풍’이 변수로 작용해왔다. 북한전략정보서비스센터(NKSIS)는 15일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북한의 한 고위소식통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김정일 노동당 총비서 서기실의 지시로 통전부가 대선ㆍ총선을 대비한 비밀그룹을 조직했다. 이 조직은 노동당ㆍ인민무력부ㆍ국가안전보위부 등 대남 핵심 부서와 대학에서 선발된 대남 전문가, 대외 전략연구원 등 총 27명으로 구성됐다.



17명의 정식성원(기획ㆍ전략요원)에는 김일성종합대학ㆍ사회과학원ㆍ모란대학ㆍ김형직사범대학 등의 교수들이, 10명의 보장성원(지원요원)에는 최정예 해커부대요원이 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조직은 우선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박근혜ㆍ정몽준 한나라당 의원, 손학규 민주당 대표, 오세훈 서울시장, 김문수 경기도지사 등의 인적 사항과 정책 성향, 재산 유무, 선거를 지원할 싱크탱크 조직 등을 조사하고 있다. 또 민주당ㆍ민노당ㆍ진보신당 일부 의원과 대북 진보성향의 인물에 대한 자료 등을 구축하고 있다. 김정일과 후계자 김정은에게 직보하는 형태로 주 1회 업무 보고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현재 통전부는 이 자료를 바탕으로 정찰총국ㆍ총정치국 등과 공조해 대선ㆍ총선의 전략전술을 마련하고 있다”며 “또 남한 내 일부 좌익단체와의 협조방안도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