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그룹 감사책임자 교체

중앙일보 2011.06.15 03:00 종합 2면 지면보기
삼성그룹 감사책임자인 미래전략실 경영진단팀장이 교체됐다. 삼성 고위관계자는 14일 “경영진단팀장인 이영호(52) 전무에게 교체 통보를 했다”며 “후임으로는 부사장급 이상 인물을 앉히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감사책임자 직급을 높이라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은 이번 주 중 후임자를 발령한다. 이 전무는 최근 최고경영자(CEO)가 물러난 삼성테크윈 감사를 지휘했던 인물이다. 그는 원 소속인 삼성전자로 돌아가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부사장급 이상 앉히기로
최종수 삼성카드 CFO는 사표

 삼성카드에 한 재무담당 임원은 사표를 냈다. 그는 삼성SDS 간부가 외국기업과 국회의원 이름으로 가짜 공문을 만들어 삼성카드 간부로부터 65억원어치 선물카드를 받아냈다가 구속된 사건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재우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